서울시에서 교통이 가장 좋지 않은 곳 중 한 곳을 꼽으라면 당연히 신림난곡지역일
것입니다. 난곡에서 신림역까지 자가용으로 10분이면 갈 수 있는 거리입니다. 그런데
출퇴근시간에는 기본적으로 35분, 막히면 50분 이상도 걸립니다.

이 지역의 교통체증을 해소하겠다고 해서 내놓은게 이명박씨가 공약으로 세운 GRT
입니다. 난곡에서부터 보라매공원역까지 버스중앙차로 및 GRT(자기유도장치에의해
무인으로 운행되는 선진국의 신개념 교통수단)를 도입하겠다고 공약해서 서울시장
해먹고 그 배경으로 지금 대통령까지 해먹고 있습니다.

이 지역의 GRT사업 추진이 지지부진 하자 이 사업을 확실하고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공약을 세워서 서울시장 해먹은게 오세훈입니다. 그러나 화장실 갈 때 다르고 올 때
다르다고 사업은 차일피일 미루면서 자꾸 사업을 축소하겠다고 계획변경안을 내놔서
주민들의 공분을 사더니 이제는 아예 백지화 하겠답니다.

오늘 이명박씨가 눈오는 날에는 지하철 타야된다고 주둥이를 가만히 두질 못하고 함두로
놀려서 서울시민들의 공분을 샀는데.. 오세훈씨가 난곡지역에서 출퇴근하는 신세가
되었다면 그렇게 쉽게 백지안을 내놓을 수가 있는지가 의문입니다.

봉천/신림지역 주민들이 서울 내에서도 조금 서민층이 많이 사는 지역이기 때문에
우습게 보는 것입니까? 만약 강남이나 분당지역에서도 시장이 저런 공약을 내놨다가
책임못지고 먹튀를 하면 가만히 있을까요? 아니면 이 지역이 대표적인 반여당지역이라
정치적인 보복을 배신으로 보여주는 것인가요?

시민들에게 별로 도움되지도 않는 광화문광장 만들 돈이나, 광화문광장에서 해켓인지
뭔지 서울시마스코드 만든다고 몇십억씩 쏟아붙는 돈이나, 잔디깔았다가 스케이트장
깔았다가 하면서 쏟아붙는 수천억의 예산 조금씩만 아껴도 벌써 완공되지 않았을까요?

타당성분석을 지금 의뢰해서 백지화한다는것은 도데체 무슨 배짱입니까? 타당성분석
은 사업계획시기에 벌써 했어야 하는것 아닌가요? 그럼 그동안 쏟아부은 공사비는
뭡니까? 광화문광장에 스노우점프대를 설치하는 등 서울시장 한 번 더 해먹을려고
엄한데다 돈 다 써버려서 이제 사업비가 없는 것인가요? 이명박씨가 4대강사업 할려고
민생예산 다 중지한 것 처럼...

오세훈씨..
당신이 행정을 시민들과의 약속을 어떻게 보시는지..
그딴식으로 하고도 서울시장을 한 번 더 해먹으려고 그러시는지..
신림*봉천지역 주민들이 그렇게 만만하게 보이시는지..
당신같은 인간을 서울시장이라고 하는 서울시민들이 참 불쌍하군요..
이명박만도 못한 인간 같으니라고...



관악구 숙원사업 ‘난곡GRT’ 백지화될 듯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091229028032


(국감)“일단 벌여놓고.."서울시 설계변경 2천억 낭비(종합)
http://www.edaily.co.kr/News/RealEstate/NewsRead.asp?sub_cd=IG21&newsid=02840486589852592&clkcode=00203&DirCode=00803&OutLnkChk=Y


MB “폭설 땐 지하철 이용” 주문에 네티즌들은…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001041414371&code=910203&manage=y
Posted by SIZERS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